스가, 문대통령 대면 후 "징용·위안부 문제 정리해주길 바래"

G7 정상회의 동행 기자단에 밝혀…한일 정상회담 사실상 전제조건 제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차 영국을 방문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대면 뒤 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G7 정상회의가 13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폐막한 뒤 동행 기자단에 이같이 말했다.

한일 정상은 12일 회의장에서 첫 대면을 해 인사를 나눴고 같은 날 만찬장에서도 1분가량 대면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식 혹은 약식 회담은 갖지 못했다. 한미일 정상회담도 성사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교도통신은 미국 주도로 한미일 정상회담 실현을 모색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유럽 정상과의 일정을 우선시한 것으로 같다면서 "삐걱대는 한일 관계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스가 총리는 한미일 정상회담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것은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스가 총리가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면서 한국을 염두에 두고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 상황이어서 그런 환경이 아니다"고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징용 및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의 움직임으로 한일 문제가 어려워지고 있다"며 "한국이 방향성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지도력을 발휘해 (징용 및 위안부) 문제를 정리해주길 바란다"고 동행 기자단에 밝혔다. 양국 갈등 현안인 징용 및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국 측의 해결책 제시를 한일 정상회담 개최의 사실상 전제조건으로 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