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봄철 이상 고온…영상 30.5도로 60여년 만의 기록

러시아 모스크바의 한 공원 분수대에서 17일(현지시간) 소녀들이 물장난을 치고 있다. 러시아 모스크바의 한 공원 분수대에서 17일(현지시간) 소녀들이 물장난을 치고 있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17일(현지시간) 봄철 이상고온 현상이 나타나 60여 년 만의 최고기온 기록을 세웠다.

현지 기상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모스크바 시내 일부 관측소의 기온이 섭씨 영상 30.5도까지 올라갔다. 모스크바의 5월 평균 기온은 영상 13도 정도다.

기상당국은 이날 기온이 옛 소련 시절인 지난 1958년에 세워진 5월 17일 자 역대 최고온 기록(영상 27.1도)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모스크바 시당국은 이날 관내에 5등급 날씨 위험 경보 가운데 최악('적색' 경보) 바로 아래 등급인 '오렌지색' 경보를 내렸다. 오렌지색 경보는 날씨로 인해 자연재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