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혁명 당시 학살된 중국인 303명…110년 만의 대통령 사과

1911년 북부 토레온서 혁명군이 중국계 이민자 무차별 학살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 "인종차별·외국인 혐오 용납 안 해"

안드레스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1911년 발생한 토레온 중국계 이민자 학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드레스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1911년 발생한 토레온 중국계 이민자 학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멕시코혁명 당시인 1911년 5월 멕시코 토레온에서 발생한 중국계 이민자 303명 학살 사건에 대해 멕시코 대통령이 공식 사과했다.

안드레스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북부 코아울리아주 토레온에서 110년 전 학살에 대해 중국계 커뮤니티에 사과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인종주의와 차별, 외국인 혐오를 더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평등과 문화적 다양성, 비폭력, 보편적인 형제애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토레온 학살은 멕시코혁명 초반인 1911년 5월 13∼15일 발생했다. 혁명군이 중국계 이민자들의 상점과 시 외곽 거주지를 습격해 중국인들을 무차별적으로 살해했다. 멕시코 언론에 따르면 당시 토레온엔 700여 명의 중국 이민자들이 살고 있었는데 절반에 가까운 303명이 목숨을 잃었다.

중국계 이민자들은 지역 상권을 장악하며 상업적 성공을 거뒀고, 이는 중국인들에 대한 멕시코인들의 반감으로 이어졌다. 일부 멕시코인들은 중국인들이 일자리를 빼앗아 간다고 불평하고, 일부는 중국 이민자들의 경제적 성공을 시기했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사건 이후 멕시코 내 중국인들의 탈출 행렬이 이어졌고, 중국과 멕시코 간의 외교 갈등으로도 번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