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 잡아라"…'쥐 많은 도시' 시카고, 열일하는 길냥이들

비영리 동물보호단체, '일하는 고양이' 프로그램 운영

일하는 길고양이. 트리 하우스 휴메인 소사이어티 웹사이트 일하는 길고양이. 트리 하우스 휴메인 소사이어티 웹사이트

'미국에서 쥐가 가장 많은 도시'인 시카고에서 비영리 동물보호단체가 쥐를 퇴치하고자 길거리에 고양이를 풀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 등에 따르면 시카고 비영리 동물보호단체 '트리 하우스 휴메인 소사이어티'(Tree House Humane Society·THHS)가 쥐로 골머리를 앓는 지역사회를위해 '일하는 고양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단체는 쥐약을 놓지 않고 안전하게 쥐를 퇴치하기 위해 지난 2012년 '일하는 고양이'(Cats at Work) 프로그램을 발족해 지금까지 시카고 길거리에 1천여마리의 길고양이를 풀었다.

길고양이를 포획해 중성화 수술을 시킨 후 2~3마리씩 팀을 이뤄 쥐가 출몰하는 주택가 또는 상가에 투입하는 방식이다. 일반 가정에 입양되기 어렵거나 길고양이 무리에 섞이기 힘들어하는 고양이들이 '일하는 고양이'에 투입되고 있다.

'일하는 고양이'에 신청해 승인을 받는 사업체와 가정은 길고양이들에게 음식과 물, 쉼터를 제공해야 한다.

이 단체 관계자는 "길고양이들이 새 환경에 처음 배치되면 쥐를 죽이기도 하지만, 통상 쥐를 많이 잡아먹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고양이 몸에서 나오는 펠리닌(Felinin)이란 성분이 쥐를 고양이로부터 멀어지게 해 점차 쥐들이 사라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유해동물 퇴치업체 오킨(Orkin)이 매년 말 발표하는 '미국에서 가장 쥐 많은 도시' 순위에서 시카고는 6년 연속 1위에 오른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