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유권자 59% "올림픽 취소"…코로나 대책 불만 최고조

스가 내각 지지율 43%·4%P↓…오염수 해양방출 51%가 긍정 평가

도쿄 올림픽 개최에 반대하는 일본 시민들이 지난 9일 올림픽 육상경기 테스트 대회가 열린 도쿄 신주쿠(新宿) 국립경기장 주변에서 올림픽 취소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도쿄 올림픽 개최에 반대하는 일본 시민들이 지난 9일 올림픽 육상경기 테스트 대회가 열린 도쿄 신주쿠(新宿) 국립경기장 주변에서 올림픽 취소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두 달 반가량 남긴 가운데 일본 유권자 과반은 대회를 취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유권자를 상대로 7∼9일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59%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10일 보도했다. 관람객 없이 개최하자는 의견이 23%였고, 관람객 수를 제한한 상태로 개최하자는 답변은 16%였다.

코로나19가 최근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방역대책에 관한 유권자 불만은 극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의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은 68%를 기록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반응은 23%에 그쳐 지난달 2∼4일 조사 때보다 12% 포인트 하락했으며 작년 2월 이런 질문을 여론조사에 반영한 이후 가장 낮았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의 지지율은 43%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4% 포인트 떨어졌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6% 포인트 상승해 46%를 기록했다. 차기 총리로 어울리는 인물로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이 23%의 선택을 받아 선두를 달렸고 2위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9%)이었다.

스가 총리가 지난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일본이 협력해 중국에 대항한다는 태도를 부각한 것에 대해서는 70%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대만을 놓고 미국과 중국이 대립하는 가운데 일본이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것에 대해서는 47%가 찬성하고 41%가 반대했다.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방사성물질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는 구상에 대한 긍정적 평가와 부정적 평가는 각각 51%, 40%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