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철수' 아프간서 연일 폭탄테러…이번엔 버스공격 13명 사망

카불 학교 폭탄 테러 68명 사망 후 또 참변
남부와 중부서 버스 겨냥 길가 폭탄 잇따라 터져

지난 8일 수도 카불의 한 학교 앞에서 발생한 차량 폭발 테러로 숨진 희생자들의 장례식에 아프가니스탄 주민들이 참석해 추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수도 카불의 한 학교 앞에서 발생한 차량 폭발 테러로 숨진 희생자들의 장례식에 아프가니스탄 주민들이 참석해 추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군 철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아프가니스탄에서 연일 폭탄 테러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8일 카불의 한 학교 앞에서 발생한 차량 폭발 테러로 68명 이상이 숨진 데 이어 9일과 10일에도 민간인을 겨냥한 폭탄 공격이 이어졌다.

10일 아프간 톨로뉴스와 외신에 따르면 전날 밤 남부 자불주의 샤르 에 사파 지구에서 버스를 겨냥한 길가 폭탄이 터지며 승객 11명 이상이 숨졌다. 아프간 내무부는 "버스가 공격 대상이었으며 폭탄은 탈레반이 설치했다"면서 "28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탈레반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날 오전 중부 파르완주의 풀 에 마타크 지역에서도 역시 버스를 겨냥해 길가에 설치된 폭탄이 폭발하면서 2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 파르완 병원장인 카심 상인은 "부상자 중에는 여성과 어린이도 포함됐으며 이들은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이 공격과 관련해서도 배후를 자처한 단체는 나오지 않았다.

앞서 8일 카불의 한 학교 근처에서는 연쇄 폭발 공격으로 인해 68명이 숨지고 165명이 다쳤다. 희생자 가운데 7∼8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수업을 마치고 하교하던 여학생이었다고 목격자는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