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 선도국 '코로나19 살기 좋은 나라' 순위 약진

53개국 중 이스라엘 4위, 미국 17위…한국은 6위지만 순위 하락

터키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전면 봉쇄에 들어간 가운데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이스탄불 거리가 텅 빈 채 상점들의 문이 모두 닫혀 있다. 터키는 전날부터 이달 17일까지 전국에서 전면적 봉쇄조치를 시행한다. 연합뉴스 터키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전면 봉쇄에 들어간 가운데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이스탄불 거리가 텅 빈 채 상점들의 문이 모두 닫혀 있다. 터키는 전날부터 이달 17일까지 전국에서 전면적 봉쇄조치를 시행한다. 연합뉴스

이스라엘과 미국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활발하게 하는 국가들이 블룸버그가 매달 집계하는 '코로나19 회복력 순위'(Covid Resilience Ranking)에서 약진하고 있다.

2일 블룸버그가 집계한 '4월 코로나19 회복력 순위'를 보면 인구 절반 이상이 접종을 완료하면서 실외 마스크 착용의무를 해제해 가장 대표적인 백신 접종 선도국으로 꼽히는 이스라엘은 평가 대상 53개국 중 4위를 차지했다. 이스라엘은 작년 11월 21위였으나 백신 접종 효과가 본격화된 올해 3월 5위로 9계단 상승하는 등 빠르게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역시 높은 접종률을 보이는 아랍에미리트(UAE)도 작년 11월에는 17위였으나 올해 4월에는 8위로 올라섰다. 미국은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적극적 대응과 백신 접종 확산에 따라 35위(올해 1월)→27위(2월)→21위(3월)→17위(4월)로 가파르게 올랐다.

영국도 작년 11월 27위에서 올해 4월 18위로 상승했다. 영국은 백신 접종이 늘어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자 지난달 봉쇄조치를 완화했다. 한국은 6위로 상위권을 지키고는 있지만 작년 11월 4위보다는 다소 하락했다.

4월 순위에서 1위는 싱가포르가 차지했다. 그동안 1위를 지키던 뉴질랜드는 처음으로 선두에서 밀려 2위로 내려갔다. 호주(3위), 대만(5위), 일본(7위), 핀란드(9위), 홍콩(10위) 등도 10위권 안에 포진했다. 블룸버그는 싱가포르와 뉴질랜드, 호주 등 '톱3' 국가는 삶의 질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