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코로나 끝모를 폭증…신규확진 15만명에 5일 연속 기록경신

연일 세계 최다 행진…남아시아 누적 확진도 1천500만명 돌파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11일(현지시간) 힌두교 축제 '쿰브멜라'(Kumbh Mela)에 참가한 신도들이 갠지스 강변에서 기도를 올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11일(현지시간) 힌두교 축제 '쿰브멜라'(Kumbh Mela)에 참가한 신도들이 갠지스 강변에서 기도를 올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일 연속으로 종전 최고치를 경신하며 15만명을 넘어섰다.

11일 인도 보건가족복지부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전날부터 주별로 약 24시간 동안 합산)는 15만2천879명으로 집계됐다. 인도의 신규 확진자 수는 11만5천736명이 보고된 지난 7일 이후 5일 연속으로 기록 경신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9월 10만명에 육박했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중순 1만명 아래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무서운 속도로 불어나고 있다.

인도는 신규 확진자 수 세계 순위에서도 연일 1위를 달리는 중이다. 누적 확진자 수 세계 1위인 미국(3천186만9천980명, 인도 외 수치는 월드오미터 기준), 2위 브라질(1천344만5천6명)의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6만∼9만 명가량 보고되고 있다. 인도의 누적 확진자 수는 1천335만8천805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초 100명 아래로 떨어졌던 인도의 신규 사망자 수도 이날 839명으로 불어났다. 누적 사망자 수는 16만9천275명이다.

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지만 당국은 작년 같은 엄격한 전국 봉쇄령은 내리지 못한 상태다. 봉쇄로 인해 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발생할 것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대신 마하라슈트라주, 뉴델리 등 여러 곳에서는 야간 통금령이 내려졌고 식당, 영화관 등에는 손님 인원 제한 조치가 도입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