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볼츠바겐 개명' 만우절 소동…주가조작 논란

전기SUV 홍보하려 허위 보도자료 발표 뒤 주가 급등
"농담이었다" 급히 해명…미 증시 규제당국 조사 들어갈 수도

폭스바겐의 새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D.4가 독일 볼프스부르크 출고센터에 전시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폭스바겐의 새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D.4가 독일 볼프스부르크 출고센터에 전시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동차업체 폭스바겐이 개명한다고 만우절 거짓말을 했다가 불법행위 논란에 휘말렸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폭스바겐 미국지사는 브랜드를 폭스바겐(Volkswagen)에서 볼츠바겐(Voltswagen)으로 바꾼다는 거짓 계획을 발표했다. 자사의 첫 완전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D.4의 미국 출시를 맞아 홍보전략으로 미리 던진 만우절 농담이었다. 새로운 사명에 담긴 볼트(volt)는 전압의 단위다.

폭스바겐 미국지사는 이런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 초안을 지난 29일 늦게 공식 홈페이지에 잠시 게시했다가 삭제했다. 이튿날인 30일에는 정식 보도자료를 통해 브랜드 개칭이 사실이며 올해 5월부터 시행된다고 발표했다.

문제는 이런 가짜뉴스를 접한 소비자, 투자자가 이 만우절 장난을 진실로 받아들였다는 사실이었다. 개명 보도자료가 나온 30일 폭스바겐의 주가는 유럽과 뉴욕증시에서 동시에 급등했다. 폭스바겐이 사명까지 바꾸면서 전기차 사업에 집중한다는 뜻으로 해석됐기 때문이다.

독일 본사 관계자는 "개명 계획은 진지하게 받아들이면 안 되는 농담이었다"며 "개명은 없을 것"이라고 WSJ에 해명했다. 폭스바겐은 이번 사태 때문에 주가 조작 혐의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를 받을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