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긴장 최고조…내전 우려에 '외국인 엑소더스' 시작되나

미국, 비필수 인력 소개령…노르웨이도 민간인에 "가능할때 떠나라"
주미얀마 한국대사관 "주요국 대사관·유엔, 일시귀국 조용히 권유"

30일(현지시간) 태국 매홍손에서 군인들이 미얀마 군부의 공습을 피해 피신한 카렌족 부상자들을 구조하고 있다. 이들 카렌족은 지난 27일 시작된 미얀마 군부의 공습을 피해 배를 타고 살윈강을 건너 이곳으로 왔다. [태국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태국 매홍손에서 군인들이 미얀마 군부의 공습을 피해 피신한 카렌족 부상자들을 구조하고 있다. 이들 카렌족은 지난 27일 시작된 미얀마 군부의 공습을 피해 배를 타고 살윈강을 건너 이곳으로 왔다. [태국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미얀마 유혈사태가 악화하고 소수민족 무장조직의 반(反)쿠데타 연대 천명으로 내전 우려가 커지면서 외국인 '엑소더스'(대탈출)가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3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30일(현지시간) 미얀마에 주재하는 자국 비필수업무 공무원과 가족의 철수를 명령했다. 미 국무부는 미얀마 정세 불안정을 이유로 이같은 명령을 내렸다고 통신은 전했다.

하루 전에는 노르웨이 외교부가 유혈사태 확산을 이유로 자국 시민들에게 미얀마를 떠날 것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성명에서 "아직은 미얀마를 떠날 수 있지만 이는 예고없이 변할 수도 있다"면서 이번 방침은 다른 북유럽 국가들과 협의로 이뤄졌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주미얀마 한국대사관 측은 "주요국 대사관들과 유엔사무소에서는 자국민들을 대상으로 반드시 체류해야 할 필요가 없는 경우 가용한 항공편을 이용하여 일시 귀국할 것을 조용히 권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베트남 통신(VNA)에 따르면 390명이 넘는 베트남인이 국영 베트남항공 소속 여객기 2대에 나눠 타고 미얀마에서 귀국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지난달 19일 미얀마에서 기업활동을 해 온 일본인들이 직항편으로 일본으로 떠났다고 보도했다.

미얀마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전날까지 총격 등 미얀마 군경의 폭력에 희생된 것으로 확인된 이는 521명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