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변이 확산에 현 백신 1년 내 무용지물 될 것"

옥스팜 등, 28개국 과학자 설문…3분의1 "현 백신 9개월도 못가"
"다수국 접종률 낮으면 변이 출몰위험도 커"…'백신격차' 지적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봉쇄를 완화한 29일(현지시간) 런던 프림로즈 힐 공원에서 시민들이 따뜻한 봄 날씨 속에 삼삼오오 모여 앉아 대화하고 있다. 영국 잉글랜드 지역에서는 코로나19 봉쇄가 일부 완화돼 이날부터 야외 운동과 6인 이하 야외모임을 할 수 있게 됐다. 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봉쇄를 완화한 29일(현지시간) 런던 프림로즈 힐 공원에서 시민들이 따뜻한 봄 날씨 속에 삼삼오오 모여 앉아 대화하고 있다. 영국 잉글랜드 지역에서는 코로나19 봉쇄가 일부 완화돼 이날부터 야외 운동과 6인 이하 야외모임을 할 수 있게 됐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로운 변이가 지속해서 출몰해 현재 백신이 1년 안에 무용지물이 될 것이란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옥스팜과 국제앰네스티 등 국제단체들의 연합체 '피플스백신'이 최근 28개국 과학자 77명을 상대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약 3분의 2가 이같이 답했다. 응답자 3분의 1은 현재까지 나온 백신이 9개월 안에 효력을 잃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 존스홉킨스대, 예일대,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 등 저명 기관에 속한 이번 조사 응답자들은 국가 간 백신 '빈부격차'가 큰 현 상황에선 변이 발생 위험도 높다고 입을 모았다. 현재 미국, 영국 등 선진국에선 최소 1차 접종을 마친 국민의 비율이 25%가 넘지만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태국 등에선 1%보다 낮다. 일부 국가는 국민 한 사람도 백신을 맞히지 못했다.

조사 응답자 88%는 많은 나라의 백신 접종률이 이처럼 계속 낮을 경우 '내성'있는 변이가 나타날 확률이 높아질 것으로 진단했다. 선진국에서 백신을 아무리 적극적으로 접종해도 다른 나라의 접종률이 낮다면 언제든 변이가 출몰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레그 곤살베스 예일대 역학 부교수는 "매일 새로운 변이가 발생하는데 가끔 이전 유형보다 더 효율적으로 전파되고, 원조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반응을 회피하는 변이가 나올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 세계를 (균등하게) 접종하지 않는 이상 우리는 더 많은 변이가 출몰할 가능성을 열어두게 되고 현재 백신은 통하지 않는 변이도 발생할 수 있다"면서 "그런 변이에 대응하려면 기존 백신을 보강하는 이른바 '부스터 샷'을 맞아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맥스 로슨 피플스백신 의장은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가 올해 말까지 전 세계 저소득국가의 인구 27%까지 백신을 맞히겠다고 목표하는데, 이는 충분치 않다"면서 "백신 접종이 제한적으로 이뤄지는 상황은 꽤 위험하다는 인식이 확산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