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김치 이은 '삼계탕공정'에…서경덕 "누가 이기나 해보자" 항의 메일

서경덕 교수. 본인 페이스북 서경덕 교수. 본인 페이스북

최근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가 삼계탕을 두고 중국에서 한국으로 전래한 음식이라고 주장하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항의 메일을 보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30일 페이스북에 "중국 바이두 백과사전이 김치에 이어 삼계탕도 왜곡한 사실이 밝혀져 큰 논란이 되고 있다. 그리하여 바이두 측에 즉각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특히 삼계탕 설명에서 '중국의 오랜 광둥식 국물 요리로, 한국에 전해져'를 삭제하고, 정확한 정보를 중국 누리꾼들에게 알려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메일에서 '중국은 삼계탕에 대한 국제적 상품분류체계인 'HS코드' 조차 없다'고 알려줬다"며 "HS코드는 수출 시 관세율과 FTA 원산지를 결정하는 기준이 되는데, 한국은 '삼계탕(Samge-tang)'에 '1602.32.1010'라는 HS코드를 붙여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했다.

서 교수는 또 "바이두는 지난해 '한국 김치는 중국에서 유래했다'는 왜곡사실이 알려진 후 즉각적인 항의에 이 문장을 삭제했다. 하지만 향후 '삼국시대 중국에서 유래했다'고 또 왜곡한 후, 지금은 수정할 수 없도록 막아놨다"며 "또한 시인 윤동주의 국적을 '중국', 민족을 '조선족'으로 표기하고 있는 바이두측에 지속적인 항의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끝으로 "우리 독립운동가들의 국적과 민족을 바로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며 "누가 이기나 해 보자"고 덧붙였다.

현재 중국 최대 검색 포털 '바이두' 백과사전에서 '삼계탕(参鸡汤)'을 검색하면 '고대 중국 광둥(广东)식 국물요리'라는 설명이 나온다.

검색 결과에서 뚝배기에 담긴 삼계탕 사진과 함께 '삼계탕은 고려인삼·닭·찹쌀로 만든 고대 중국 광둥식 국물 중 하나로, 한국에 전파된 후 가장 대표적인 한국 요리 중 하나가 됐다'고 소개하고 있다.

그러나 바이두 백과는 삼계탕이 중국 남부 광둥성에서 유래했다는 주장을 하면서도 문헌 기록 등의 근거는 전혀 제시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최근 중화TV에서 방영 중인 드라마 '금심사옥'에도 삼계탕을 등장했으며, 극중 등장인물이 "삼계탕은 쉽게 온 것이 아니다. 이 탕에 있는 인삼은 백년 묵은 인삼"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일제강점기 들어 닭백숙과 닭국에 가루 형태의 인삼을 넣는 '삼계탕'이 만들어졌고, 1960년대 이후 지금의 삼계탕 형태가 갖춰졌다.

국내에서 삼계탕이 대중적 인기를 얻기 시작한 시점은 1970년대 이후로 추정되며, 닭고기 안에 인삼·찹쌀·대추를 넣어 뚝배기에 끓여내는 요리법으로 해외에도 널리 알려진 지금의 삼계탕은 근대에 만들어진 한국의 대표 요리라는 설명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삼계탕의 HS코드를 관리하고 있는 반면, 중국은 삼계탕 HS코드 조차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HS코드는 모든 상품에 고유번호를 부여하는 국제적 상품분류체계로 우리나라는 HS코드 번호 1602.32.1010으로 삼계탕(Samge-tang)을 분류하고 있다.

바이두가 중국의 한국 음식을 자국 음식이라고 주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바이두 백과사전에는 김치를 두고 중국식 절임채소인 '파오차이'(泡菜)라며 김치가 중국에서 유래했다는 잘못된 정보를 올린 바 있다.

이에 중국 유명 유튜버 리쯔치도 배추김치를 담그는 영상을 올려 한·중간 김치 원조 논쟁에 기름을 부었다. 그는 지난 1월 9일 한국의 김장 방식으로 김치를 담그는 과정을 찍은 이 영상에 #Chinese Cuisine(중국 전통요리) #Chinese Food(중국 음식) 등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밖에도 바이두는 백과사전에 항일시인 윤동주의 국적을 중국으로 표기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