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고기 즐겨 먹은 태국 남성 배에서 18m 기생충 나와 [사진]

태국 남성의 배 속에서 나온 기생충 사진. 지난 50년간 태국에서 발견된 기생충 중 가장 긴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태국 남성의 배 속에서 나온 기생충 사진. 지난 50년간 태국에서 발견된 기생충 중 가장 긴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날고기를 즐겨 먹은 태국 남성의 배 속에서 18m 길이의 기생충이 나왔다. 지난 50년간 현지에서 발견된 것 중 가장 긴 것으로 조사됐다.

24일(현지 시각) 영국 데일리메일과 더선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태국 농카이주에 거주하는 67세 남성 A씨는 원인 모를 복통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았다.

A씨에게서 별다른 문제를 발견하지 못한 의료진은 A씨의 대변 샘플을 채취해 기생충 질병 연구센터로 보냈다. 검사 결과 대변 샘플에서 28개의 기생충 알이 발견됐다. 의료진은 이 남성에게 구충제인 니클로사마이드를 처방했다.

다음날인 20일 남성이 배출한 기생충을 보고 의료진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길이가 무려 18m에 달했기 때문이다. 의료진에 따르면 지난 50년간 태국에서 발견된 기생충 가운데 길이가 가장 길다고 한다. 기생충 질병 연구센터는 "기생충이 너무 커서 바닥에 펼쳐놓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했다.

남성이 기생충에 감염된 이유는 날고기를 먹었기 때문이다. 환자 몸에서 나온 기생충은 쇠고기 촌충으로 알려진 '무구조충(Taenia saginata·민촌충)이다. 날고기나 덜 익은 쇠고기를 먹었을 때 감염될 수 있다. 이 기생충은 사람 몸에서 30년 이상 기생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기생충 질병 연구센터는 "남성이 식습관을 바꿀 필요가 있다. 그의 가족도 기생충에 감염됐을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의학적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태국 농카이주는 지난해에도 현지의 한 닭고기 가공 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입으로 생닭발 뼈를 발라내는 영상이 공개돼 음식 위생 문제가 도마에 올랐던 적이 있다.

당시 공장주는 "사람 입이 도구를 사용하는 것보다 작업에 더 효율적"이라고 변명했다. 이 공장은 현지 보건당국의 제재를 받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