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기록적 폭우로 집 안에 거미·뱀 우글우글…"정신이 나갈것 같다"

홍수 피해 고지대로 올라온 호주 거미들의 모습. 맷 러븐포스 페이스북 캡처 홍수 피해 고지대로 올라온 호주 거미들의 모습. 맷 러븐포스 페이스북 캡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진 호주에서 차오르는 물을 피해 도망쳐 가정집 등으로 들어온 동물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22일(현지시간) 미국 CNN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호주 동남부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곳곳에서 홍수를 피해 사람이 사는 집으로 피신한 거미떼가 발견됐다.

이 지역에서 농장을 운영하는 맷 러븐포스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거미들이 땅을 가득 메운 사진을 게시했다.

러븐포스는 "2001년 3월, 2013년 3월에도 비슷한 폭우 피해를 겪은 적 있다"면서 "이때도 홍수로 인해 거미가 집 안으로 밀려 들어왔다"고 말했다.

그는 "비는 아직도 내리고 있고, 물은 여전히 불어나고 있다. 날이 밝으면 물이 집안까지 차올랐을 테고, 집 곳곳에 거미들이 널려있을 것"이라며 "나무는 뱀으로 그득하고, 보트를 타고 나가면 마른 땅을 향해 헤엄치는 뱀을 볼 수 있다"고 했다.

멜라니 윌리엄스 페이스북 캡처 멜라니 윌리엄스 페이스북 캡처

멜라니 윌리엄스도 페이스북을 통해 거미 수백마리가 차고에서 기어 다니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정말 많은 거미가 홍수를 피해 왔다"고 설명했다.

집 외벽을 기어오르는 거미 떼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는 윌리엄스는 "그런 광경은 본 적이 없다"면서 "정말 정신이 나갈 것 같았다"고 말했다.

틱톡 사용자인 셰니아 발리도 차오르는 물을 피해 울타리 위로 몰려든 거미 떼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올렸다.

호주 NSW주는 지난 18일부터 이어진 폭우로 댐이 범람하고 강물이 넘쳐흐르면서 홍수 피해를 보고 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언 NSW 주총리는 이날 홍수피해 지역 주민 약 1만8천명이 대피했으며, 옮겨진 동물도 수천마리에 달한다고 밝혔다.

베레지클리언 주총리는 "장대비가 이어지면서, 일라와라 지역과 남해안에도 (호우) 경보가 발령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NSW주 역사에서 이렇게 극심한 악천후를 본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최근 며칠 동안 호주 동남부 연안에 내린 기록적 폭우로 20일(현지시간) 뉴사우스웨일스(NSW)의 포트 매쿼리가 온통 물에 잠겨 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언 NSW주 총리는 최근 며칠 동안 호주 동남부 연안에 내린 기록적 폭우로 20일(현지시간) 뉴사우스웨일스(NSW)의 포트 매쿼리가 온통 물에 잠겨 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언 NSW주 총리는 "이번 홍수는 100년에 한 번 있을 재난"이라면서 "주민들은 대피령이 내리면 곧장 행동할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3자 제공 영상 캡처. 재판매·DB 금지]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