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힝야 난민촌서 대형화재…수천여 채 불타고 사상자 다수 발생

가건물서 가스 폭발 겹치며 불길 확대…4∼5명 사망 추정

22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에 있는 로힝야족 난민캠프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에 있는 로힝야족 난민캠프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방글라데시의 로힝야족 난민촌에서 22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 가옥 수천여 채가 불타고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23일 데일리스타 등 방글라데시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방글라데시 남부 콕스바자르에 있는 로힝야족 난민캠프에서 큰불이 발생했다. 애초 화재는 작은 규모였지만 가옥 내 요리용 가스실린더가 폭발하면서 걷잡을 수 없이 번졌다. 난민들이 사는 집은 대나무와 비닐 등 불에 취약한 재료로 만든 가건물인데다 변변한 소화시설도 없어 불길은 쉽게 잡히지 않았다.

콕스바자르 관리자인 마무누르 라시드는 AFP통신에 "불길이 번지면서 2만명 이상이 대피했다"고 말했다. 사상자 수는 정확하게 집계되지 않았다. AFP통신은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어린이 3명 등 5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고, 데일리스타는 4명이 숨졌고 수백 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당국은 1천500∼2천 채가 완전히 불탔고, 5천∼6천 채가 화재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했다고 데일리스타는 보도했다.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앞서 방글라데시는 2017년 미얀마의 로힝야족 약 75만 명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 이들은 당시 미얀마군의 소탕작전 등을 피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피신, 기존 로힝야족 난민이 주로 살던 콕스바자르에 정착했다. 콕스바자르 지역에 사는 로힝야족 난민의 수는 현재 약 1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