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알래스카 첫 회담, 신경전 후 서로 "외교 결례" 맹비난

美 "국제질서 위반" vs 中 "내정간섭 반대"
양측 서로 "정해진 발언 시간 넘겼다"

미국 측 토니 블링컨(오른쪽 2번째)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오른쪽)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 양제츠(왼쪽 2번째)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왼쪽)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8일(현지시간) 미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미중 고위급 외교 회담을 시작하고 있다. 이번 만남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미중 간 첫 고위급 대면 회의로, 향후 바이든 행정부 4년간 미중 관계를 가늠할 풍향계로 주목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측 토니 블링컨(오른쪽 2번째)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오른쪽)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 양제츠(왼쪽 2번째)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왼쪽)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8일(현지시간) 미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미중 고위급 외교 회담을 시작하고 있다. 이번 만남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미중 간 첫 고위급 대면 회의로, 향후 바이든 행정부 4년간 미중 관계를 가늠할 풍향계로 주목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에서 열린 고위급 외교 회담에서 시작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측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 양제츠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회담에 돌입했다.

양국 대표들은 회담 시작과 동시에 불꽃 튀기는 설전을 펼치며 대립각을 세웠다.

모두발언에서 미국 측은 중국 서부 신장과 홍콩, 대만 문제와 사이버 공격 등의 이슈를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고, 중국 측은 미국이 국가안보 개념을 남용한다고 비판하면서 내정 간섭에 반대한다고 맞섰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 정부의 신장 위구르자치구와 홍콩, 대만을 겨냥한 각종 탄압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세계 안정을 유지하는 규칙에 근거한 질서를 위협한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도 "중국과 갈등을 추구하진 않지만 우리는 항상 우리의 원칙, 국민들을 위해 싸울 것"이라며 "우리의 우호국들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도 했다.

미국 측의 공격성 발언에 중국 측은 "서로의 일은 서로가 알아서 처리하자"고 맞받아쳤다.

양 국원은 "신장, 홍콩과 대만 모두 분리될 수 없는 중국의 영토"라며 "미국의 내정 간섭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전히 미국에서는 흑인들이 학살당하고 있다"며 미국 정부가 신장 인권을 챙길 것이 아니라 미국 내 소수인종 인권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 국원은 또 "다른 나라들을 괴롭히기 위해 재정적, 군사적 힘을 사용하는 미국은 매우 위선적", "여전히 미국에서 흑인들이 학살당하고 있는 걸 보면 미국의 인권이 최저" 등의 높은 수위의 공격을 이어갔다.

이같은 발언이 이어지며 양국은 반박에 반박을 이어갔고, 블링컨 장관은 퇴장하려는 기자들을 막고 중국의 발언에 반박하는 등 해프닝도 벌어졌다.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진 뒤 미국은 중국이 '외교결례'를 저질렀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미국과 사전에 약속된 모두발언 시간을 지키지 않고 공격을 이어갔다"며 이는 '외교 결례'라고 지적했다. 당초 미국과 중국은 회담에 앞서 2분간 모두발언을 하기로 합의했으나 중국 측이 15분이나 발언을 이어갔다는 것이다.

중국도 미국의 외교 결례를 꼬집었다. 중국 측 대표단 관리는 "미국 측은 회담 모두 발언 시간을 크게 초과했고 중국의 대내외 정책을 무리하게 공격하고 지적했으며 분쟁을 일으켰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는 손님을 대하는 도리가 아니며 외교 의례에도 맞지 않는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엄중히 응대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