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국채금리 재급등에 나스닥 3%대 급락…테슬라 7%↓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16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16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연합뉴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 국채금리 급등 여파로 일제히 하락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3.07포인트(0.46%) 하락한 32,862.3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8.66포인트(1.48%) 내린 3,915.4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09.03포인트(3.02%) 급락한 13,116.17에 장을 마감했다.

주요 지수 하락은 10년 만기 국채금리(수익률)이 14개월 만에 최고로 급등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장 초반 1.75%를 넘기는 등 급등했다. 증시 마감 무렵에도 1.7%를 상회했다. 30년물 국채금리도 한때 2.5% 넘어 2019년 이후 최고치로 올랐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완화적 발언에도 인플레이션에 대한 시장 우려가 해소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연준이 올해 성장률 및 물가 전망치를 올려 잡은 점도 예상보다 강한 물가 상승 우려를 자극하는 요인이다. 앞서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통해 올해 성장률 및 물가 전망치를 올려잡았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4.2%에서 6.5%로 대폭 상향 조정했으며, 연내 물가 상승률은 2%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금리가 큰 폭 상승하며 증시는 기술주를 중심으로 급락했다. 금리 상승은 고평가 기술주의 밸류에이션 부담을 키우는 요인이다.

애플·아마존·넷플릭스의 주가는 3% 이상 하락했고, 테슬라도 7% 가까이 떨어졌다.

기술주 불안이 심화하면서 장 초반 강세를 유지하던 다우지수도 결국 하락 반전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0.56% 오른 것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내렸다. 에너지는 4.68% 급락했고, 기술주도 2.85%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물가 과열에 대한 불안감이 적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브룩스 맥도날드의 에드워드 팍 최고투자책임자는 "모든 것이 물가 기대에 관한 것"이라면서 "연준의 목표를 넘어서는 물가 기대가 있다는 점이 채권 시장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