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A "AZ백신과 혈전 무관, 안전하고 효과적"…독일·프랑스 접종 재개

"특정 종류 혈전과의 관련성은 배제할 수 없어…백신 정보, 환자에 설명"
국내서 20대 접종자 뇌혈전 사례 추가…논란 지속 가능성도

유럽의약품청(EMA)은 18일(현지시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일부에게서 혈전이 생성됐다는 보고와 관련, 이 백신의 이익이 부작용의 위험성보다 크다고 밝혔다. 에머 쿡 EMA 청장은 기자회견에서 유럽의약품청(EMA)은 18일(현지시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일부에게서 혈전이 생성됐다는 보고와 관련, 이 백신의 이익이 부작용의 위험성보다 크다고 밝혔다. 에머 쿡 EMA 청장은 기자회견에서 "이것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AZ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유럽의약품청(EMA)이 18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혈전 생성 간에 관련성이 없다며 이 백신의 이익이 부작용의 위험성보다 크다고 밝혔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EMA는 이날 안전성 위원회 임시 회의를 열어 그동안 수집된 정보에 대한 결론을 내린 뒤 이같이 조사 결과를 밝혔다.

최근 유럽에서는 AZ 백신을 맞은 일부에게서 혈전이 발생했다는 보고가 나온 뒤 오스트리아,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각국이 잇따라 예방 차원에서 특정 제조 단위 혹은 전체 AZ 백신에 대해 접종을 일시 중단했다.

이에 유럽연합(EU) 내 의약품 및 백신의 평가, 승인 등을 담당하는 기관인 EMA가 백신 접종과 혈전 생성 간의 인과관계 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발표한 것이다.

에머 쿡 EMA 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위원회는 분명한 과학적 결론에 도달했다"면서 "이것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라고 말했다.

그는 "위원회는 이 백신이 혈전의 전체적인 위험 증가와 관련돼 있지 않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다만 매우 드문 특정 종류의 혈전과 이 백신의 관련성에 대해 "명확하게 배제할 수 없다"라고 밝히고, 환자와 의료계 종사자들이 알 수 있도록 백신 정보에 이들 사례와 관련한 설명을 추가하는 것을 권고했다.

백신과의 인과 관계는 증명되지 않았지만, 극히 작더라도 가능성이 있고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EMA는 이 백신이 혈소판감소증과 관련된 혈전의 매우 드문 사례들과 관련됐을 수도 있다면서 뇌정맥 혈전증, 파종성 혈관 내 응고를 언급했다.

또 영국과 유럽경제지역(EEA)에서 이 백신을 맞은 2천만 명가량 가운데 이 같은 드문 사례는 25건이었으며, 이 가운데 9명이 숨졌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사례는 대부분 55세 이하 여성이었다.

EMA는 이 백신의 승인 전후 연구, 접종 과정에서 이들 지역에서 이 백신을 맞은 사람들 가운데 혈전이 보고된 사례는 469건으로, 일반 인구에서 예상되는 수보다 낮았다고 밝혔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이 18일(현지시간) 베를린 보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재개를 발표하고 있다. 슈판 장관은 AZ 백신이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이 18일(현지시간) 베를린 보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재개를 발표하고 있다. 슈판 장관은 AZ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라는 유럽의약품청(EMA)의 발표에 따라 19일부터 접종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AZ 백신을 두고 혈전 생성 논란이 일자 예방적 차원에서 접종을 잠시 중단 또는 보류했던 국가 가운데 일부는 EMA 결과 발표 이후 접종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

 

독일과 이탈리아는 19일(현지시간)부터 백신 접종을 재개하기로 했다. 프랑스 역시 같은 날 오후부터 접종을 다시 시작한다.

접종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서 힘이 실리게 됐다. 우리 정부의 경우 앞서 20여 개국이 접종을 중단한 상황에서도 계획대로 접종을 진행해 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앞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답변에서 AZ 백신 부작용이 '혈전'이라고 단정할 수 있느냐는 질의에 "아직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면서 "AZ 백신을 맞으셔도 된다. 질병관리청 직원들도 모두 접종하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여전히 AZ 백신과 혈전 생성을 두고 불안감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17일 백신 접종후 사망한 60대 요양병원 환자 가운데 혈전 생성 사례가 처음 알려진 데 이어 전날에는 20대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접종자 가운데 혈전 생성 사례가 또 보고됐기 때문이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기획팀장은 접종에 대한 불안감과 관련해 "(접종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고 예방접종 이상반응에 대한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원칙하에 소통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