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미중 알래스카 담판' 앞두고 중국·홍콩 고위급 제재

블링컨 "중, 홍콩민주주의 제한"…홍콩선거제 개편에 대응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알래스카에서 열리는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미국 정부가 중국, 홍콩 고위관리 24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CNN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중국의 홍콩 민주화시위 탄압과 홍콩 국가보안법에 맞서 중국을 제재하기 위해 지난해 제정된 홍콩자치법(HKAA)에 따라 이같이 제재했다.

제재 대상에는 홍콩 유일의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으로서 홍콩국가보안법 기안에 참여한 탐유충(譚耀宗), 전인대 상무위원회 부위원장 겸 정치국원 왕천(王晨)이 포함됐다. 이들 대부분은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로부터 미국 입국을 금지하는 제재를 받은 당사자다. 이번 제재는 이들이 미국인, 미국 법인과 금융·자산 거래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CNN은 이날 제재에 대해 중국이 아직 반응하지 않았으나 양국 회담 직전에 나온 미국의 공세적 태도로 회담이 취소될 수도 있다는 회의적 관측도 나온다고 전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제재 발표와 함께 낸 성명에서 "중국이 홍콩의 민주주의에 일방적으로 가한 새로운 제한에 대응한 미국의 조처"라며 지난 11일 전인대에서 가결한 홍콩 선거제 개편을 비판했다.

그는 앞서 16일 도쿄에서 열린 미일 외교·국방장관(2+2) 회담에서도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과 대만의 민주주의를 구조적으로 약화하고, 신장과 티베트의 인권을 탄압하려고 강압과 침해를 동원한다"며 중국을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