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랜드 미 내무장관 지명자 인준…첫 원주민 출신 장관 탄생

원주민 출신이 원주민 정책 다루는 장관으로…원주민 단체 "역사적"

뎁 할랜드 미국 내무장관 지명자가 15일(현지시간) 상원 인준을 통과했다. 이로써 그는 미국의 첫 원주민 출신 내각 장관이자 원주민 정책을 다루는 연방부처의 첫 원주민 출신 수장이 됐다. 연합뉴스 뎁 할랜드 미국 내무장관 지명자가 15일(현지시간) 상원 인준을 통과했다. 이로써 그는 미국의 첫 원주민 출신 내각 장관이자 원주민 정책을 다루는 연방부처의 첫 원주민 출신 수장이 됐다. 연합뉴스

미국 원주민(Native American)계인 뎁 할랜드(61) 미 내무장관 지명자가 15일(현지시간) 미 상원 인준을 통과했다. 이로써 그는 미국의 첫 원주민 출신 내각 장관이자 원주민 정책을 다루는 연방기관의 첫 원주민 출신 수장이 됐다.

뉴멕시코주 연방 하원 의원으로서 내무장관에 지명됐던 할랜드 장관은 뉴멕시코주의 라구나 푸에블로 부족 출신 원주민이다. 2018년 미국의 첫 원주민 출신 연방 하원의원이 된 그는 '그린 뉴딜'로 불리는 청정에너지 정책, 기후변화 대응 정책을 지지하고 원유 및 가스 굴착에는 적극적으로 반대해 인준 과정에서 공화당 의원들의 강한 반발을 사기도 했다.

민주당과 원주민계 단체는 할랜드 지명자의 인준 통과를 '역사적'이라며 환영했다. 이들은 내각의 다양성이 확대된 점, 내무부가 미 연방이 인정한 약 600개의 원주민 부족을 다루는 부서이자 에너지, 토지, 수자원, 국립공원, 멸종위기종 관리 등 환경 및 생태 보전 정책을 다루는 부서라는 점에서도 의미를 부여했다.

척 슈머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원주민들은 오랫동안 내각과 다른 여러 자리에서 소외돼왔다"며 "할랜드 지명자의 인준으로 이 나라의 다양성과 풍부함을 대표하는 정부를 탄생시키는 데 또 한걸음 크게 나아갔다"고 환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