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니에 국기 상징 넣다니…스리랑카, 아마존에 판매 중단 요청

주중대사관도 중국생산업체에 항의…네티즌 "이러다 화장지에도 새겨질 것"

칼을 든 사자 문양 등 스리랑카 국기의 상징이 들어간 중국산 비키니 제품에 대해 스리랑카 정부가 아마존에 판매 중단을 요청했다. AFP·연합뉴스 칼을 든 사자 문양 등 스리랑카 국기의 상징이 들어간 중국산 비키니 제품에 대해 스리랑카 정부가 아마존에 판매 중단을 요청했다. AFP·연합뉴스

스리랑카 정부가 자국 국기의 상징이 들어간 중국산 비키니 등과 관련해 글로벌 유통업체 아마존에 판매 중단을 요청했다.

15일 AFP통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스리랑카 당국은 아마존에서 판매되는 비키니, 현관 깔개, 노출이 많은 의류 제품에 국기 상징인 '칼을 든 사자 문양' 등이 들어갔다며 이를 내려달라고 공식 요구했다고 전날 밝혔다.

스리랑카 국기의 사자는 인구의 다수이자 불교를 믿는 싱할라족이 사자의 자손임을 상징한다. 아마존에서 판매되는 비키니와 현관 깔개 등에는 사자 문양과 함께 초록·주황 세로줄 등 스리랑카 국기의 주요 이미지가 들어가 있다.

이 제품들은 중국 업체가 생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주중스리랑카대사관은 앞서 성명을 내고 스리랑카 국기를 오용하는 이들 제품의 판매를 즉시 중단하라고 관련 업체에 요구했다. 주미스리랑카대사관도 미국 정부에 아마존의 관련 제품 판매에 대해 "지적 재산권 침해"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하지만 이런 항의에도 제품 판매가 계속되자 아마존에도 중단 요청을 한 것이다.

이에 스리랑카 네티즌은 중국 채무에 시달리는 자국 현실과 연관 지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 네티즌은 페이스북에 "이것은 우리가 빚을 갚지 못할 경우 그들(중국)이 우리를 어떻게 대할지를 드러내는 상징"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