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뉴욕증시 데뷔, 공모가 대비 40.7% 상승…시총 100조원

김범석 의장 "당분간 한국 고객위한 혁신에 집중하겠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된 쿠팡 주식이 63.5달러에 거래를 시작했다. 63.5달러의 시초가는 공모가인 35달러에서 81.4%나 뛰어오른 것이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은 이날 CNBC방송과 인터뷰에서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된 쿠팡 주식이 63.5달러에 거래를 시작했다. 63.5달러의 시초가는 공모가인 35달러에서 81.4%나 뛰어오른 것이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은 이날 CNBC방송과 인터뷰에서 "한국인들의 창의성이 '한강의 기적'을 만들었다. 우리가 이 믿을 수 없는 이야기의 작은 일부가 된 것이 너무나 흥분된다"라고 말했다. 사진은 쿠팡의 상장을 앞두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건물에 게양된 쿠팡의 로고와 태극기. 연합뉴스

쿠팡이 미국 뉴욕증시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쿠팡은 'CPNG'란 종목명으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된 첫날인 11일(현지시각) 공모가인 35달러에서 40.71% 급등한 49.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거래량은 9천만주였다.

이날 쿠팡 주식의 시초가는 공모가에서 81.4%나 상승한 63.50달러였다.

장중 69.0달러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이후 상승폭이 줄었고, 장 막판 50달러 선을 내줬다.

야후 파이넌스에 따르면 쿠팡의 시총은 종가 기준으로 886억5천만 달러(한화 약 100조4천억원)를 기록했다. 외국기업으로선 2014년 중국 알리바바 IPO 이래 최대 규모로, 이날 종가 기준 한국기업으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어 시총 3위에 올랐다.

쿠팡은 이번 기업공개(IPO)에서 45억5천만달러(약 5조1천678억원)를 조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이 올해 뉴욕증시 IPO 중 최고 실적을 기록함에 따라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은 상당한 투자이익을 거두게 됐다.

소프트뱅크 측은 2015년과 2018년에 모두 30억달러를 투자해 기업공개 후 클래스A 기준 지분 37%를 보유하게 된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에서 상장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NYSE에 이날 상장된 쿠팡 주식은 63.5달러에 거래를 시작했다. [NYSE 제공. DB 금지] 연합뉴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에서 상장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NYSE에 이날 상장된 쿠팡 주식은 63.5달러에 거래를 시작했다. [NYSE 제공. DB 금지] 연합뉴스

이날 오전 9시 30분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은 직접 뉴욕증권거래소 내 발코니에 올라 개장 벨(opening bell)을 누르며 쿠팡 상장을 알렸다. 뉴욕증권거래소 건물 안팎엔 태극기와 성조기가 나란히 내걸렸고, CNBC 등은 쿠팡을 '한국의 아마존'으로 소개했다.

김 의장은 이날 장 마감 뒤 열린 화상 간담회에서 "쿠팡이 뉴욕증시에 상장한 가장 큰 이유는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대규모 자금 조달을 하기 위해서였다"며 "이번에 조달한 자본은 한국 지역경제에 계속 투자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새벽배송 같은 기술 혁신에도 계속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또 쿠팡의 해외진출 가능성에 대해 "한국은 세계 10대 시장이 유일하게 미국 아마존과 중국 알리바바가 장악하지 않은 유일한 시장"이라며 "한국 시장 규모가 절대 작지 않으며, 투자자들도 그 점을 잘 알고 있다"며 당분간 한국 고객을 위한 혁신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