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금리 하락에 기술주 급반등…테슬라 20%↑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의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의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 국채금리 하락 영향으로 큰 폭으로 올랐다. 특히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넉달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0.30포인트(0.1%) 상승한 31,832.7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4.09포인트(1.42%) 오른 3,875.4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64.66포인트(3.69%) 폭등한 13,073.82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은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큰 하루 상승률을 기록했고, 장중 한때 약 4.3% 폭등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가격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일 장중 1.6%를 넘었던 데서 이날 1.5%대 중반으로 내렸다.

이날 미 재무부의 3년 만기 국채 입찰이 양호했던 점이 금리를 안정시켰다. 발행 금리가 낮았고, 응찰률도 2.69배로 최근 6개월 평균보다 높았다. 더 많은 투자자가 국채를 사기 위해 몰렸다는 의미다.

재무부는 다음 날 10년물, 목요일에 30년물 등 국채 입찰을 이어갈 예정이다. 장기물 입찰 결과에 따라 금리의 방향성도 뚜렷해질 전망이다.

미 국채금리가 하락하면서 그동안 금리 상승 부담에 하락했던 기술주가 급상승했다.

테슬라 주가는 19.6% 이상 폭등하며 그동안의 낙폭을 상당 수준 회복했다. 또 다른 전기차 업체인 니오와 샤오펑도 각각 17.44%, 11.33% 급등했다.

애플도 4% 이상 오르고, 페이스북은 4.1%, 엔비디아는 8.03% 가량 급등하는 등 대부분의 핵심 기술주 주가가 큰 폭 상승했다.

최근 강세를 유지했던 경기 민감 종목은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경기 민감 대기업 중심의 다우지수는 장중한 때 전장대비 1% 이상 오르기도 했지만, 장 막판에 빠르게 상승 폭을 줄였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3.41% 급등했고, 커뮤니케이션은 0.92% 올랐다. 반면 에너지는 1.91% 내렸고, 산업주도 0.39% 하락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