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DC "백신접종자, 저위험 비접종자와 마스크 없이 만나도 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3일(현지시간) 오전 9시 기준 전국적으로 100만8천25회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요양원인 크라운 하이츠 센터 직원이 22일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모습. 연합뉴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3일(현지시간) 오전 9시 기준 전국적으로 100만8천25회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요양원인 크라운 하이츠 센터 직원이 22일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모습. 연합뉴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저위험군인 비접종자와 마스크를 쓰지 않고도 만날 수 있다고 권고했다.

CDC는 8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활동 지침을 내놨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CDC는 백신 접종자를 마지막 백신을 맞은 때로부터 2주가 지난 사람으로 규정했다.

CDC는 백신 접종자는 ▷다른 백신 접종자와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거나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지 않은 채 만날 수 있고 ▷비접종자여도 중증을 앓을 위험성이 낮고, 여러 가족이 아닌 한 가족 구성원이라면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거나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지 않은 채 만날 수 있다고 권고했다.

그러나 CDC는 백신 접종자라도 코로나19로 중증을 앓을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 비접종자와 어울릴 때, 또는 만나는 비접종자의 가족 구성원 중 고위험군이 있을 때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 두기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비접종자가 두 가족 이상 모인 자리에서도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를 준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백신 접종자는 체육관이나 식당에 가는 등의 사회 활동으로 인한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더 낮지만, 이런 환경에서는 전염 위험성이 더 높기 때문에 사람들이 여전히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CDC는 덧붙였다.

아울러 백신 접종자는 증상이 없는 코로나19 감염자에 노출됐더라도 격리나 검사를 생략할 수 있다. 다만 14일간 증상이 나타나는지는 살펴보고, 증상이 있다면 검사를 받을 것을 권유했다.

이밖에도 CDC는 백신접종자라도 ▷딱 맞는 마스크를 쓸 것 ▷공공장소에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할 것 ▷중·대규모 군중은 피할 것 ▷환기가 열악한 공공장소는 피할 것 ▷손을 자주 씻을 것 ▷아프면 검사를 받을 것 등 기본 안전 수칙은 준수해야 한다고 했다.

백신 접종자에게도 CDC의 여행 지침은 바뀌지 않았다. 지금처럼 신규 감염자가 많은 상황에서는 여행을 다니지 말라는 것이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여러분처럼 나도 일상 활동으로 복귀하고 친구와 가족, 공동체와 어울릴 수 있기를 원한다"며 "이런 활동을 재개할 때 과학과 공중보건의 보호가 우리를 안내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ABC 뉴스에 따르면 지금까지 미국에서 백신을 한 번 이상 맞은 사람은 5천880만여 명이며, 완전 접종을 마친 사람은 전체 인구 가운데 12%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