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부양책' VS '금리상승 부담'' 혼조…나스닥, 2.41% 하락 마감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 부양책에 따른 경제 회복 기대와 국채금리 상승 부담이 맞서며 혼조세를 나타냈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06.14포인트(0.97%) 오른 31,802.4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59포인트(0.54%) 하락한 3,821.3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0.99포인트(2.41%) 급락한 12,609.16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장 초반 크게 오르며 다우 지수가 장중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으나, 국채금리 상승 및 인플레 우려 등으로 대형 기술주들이 크게 하락했다. 고평가 기술주에서 경기 순환주로 자금이 이동하는 현상은 한층 뚜렷해진 것이다.

시장은 미국 부양책 영향과 국채금리 동향에 반응했다.

미 상원은 주말 동안 1조9천억 달러 부양책을 가결했다. 이번 주 하원에서 법안을 가결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하면 부양책이 시행된다. 하원은 이르면 다음 날 법안을 표결할 예정이고, 바이든 대통령은 부양책이 하원을 통과하면 가능한 한 빨리 서명하겠다고 밝혔다.

경기 회복 기대감에 경기 민감 대형주 중심의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전장 대비 2% 넘게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기도 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의 경우 저위험군에 속하는 건강한 가족 등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만나도 된다는 권고안을 내놓은 점도 경기 순환 종목에 호재로 작용했다.

디즈니 주가는 캘리포니아주가 4월부터 제한적인 테마파크 재개방을 허용키로 한 데 힘입어 6.2% 넘게 급등했다.

반면 부양책은 미 국채 금리도 끌어 올렸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1.6% 내외로 상승했다.

이에 나스닥은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이는 등 기술주가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애플 주가는 이날 4.2%가량 미끄러져 3개월간 최저치를 보였고, 테슬라 주가는 5.8% 이상 급락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2.46% 내렸고, 커뮤니케이션도 1.46% 하락했다. 반면 산업주는 1.05%, 금융주는 1.29% 상승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