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대 신문 "램지어 논문 허위정보 전달, 학문의 자유 X"

미국 하버드대 교내 신문 '하버드 크림슨' 홈페이지 미국 하버드대 교내 신문 '하버드 크림슨' 홈페이지

미국 하버드대 교내 신문 '하버드 크림슨'이 일본군 위안부를 두고 자발적 매춘이라고 주장한 같은 대학 마크 램지어 교수의 논문과 관련, "허위정보를 전달하고 있다"며 "학문의 자유의 보호 영역에 들 수 없다"고 지적했다.

8일 하버드 크림슨 편집진은 '위안부 여성에 대한 램지어의 거짓말은 깊은 곳이 썩었다는 신호'(Ramseyer's Lies on Comfort Women Signal Deeper Rot)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램지어 교수가 매우 유해한 역사학적 거짓말을 출판하는 과정에 있다. 기본적 사실에 반하는 학술 이론은 출판할 가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실체적 근거가 없다. 위안부 여성 이야기를 지우거나 긍정적으로 다시 쓰려는 시도는 모두 거짓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의도가 어떠하든 위안부 여성의 실존과 트라우마, 그들이 당한 학대에 영향을 받은 이들을 부인하는 쪽에 확성기를 부여했다는 점에서, 실질적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하버드 크림슨 편집진은 하버드대가 램지어 교수에 대해 제대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설에서는 "하버드대라는 이름이 주는 신뢰성을 성폭력 생존자가 실제로 입은 피해를 부인하는 데 사용하는 것은 램지어 교수와 하버드대 둘 다 책무를 포기하는 것이다. 하버드대라는 이름이 주는 특권에 기댄 교수들이 우리의 지적 문화에 끼친 피해에 대해서는 하버드대도 공모자"라고 재차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