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선거제 손보는 동안 민주인사 가둬두려 해"

홍콩보안법 위반 기소 47명 마라톤 보석심리…수백 명 항의 시위

홍콩의 민주화 운동가인 베니 타이(오른쪽에서 두 번째) 전 홍콩대 교수가 2일 법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홍콩 경찰은 작년 야권의 입법위원 예비선거와 관련해 지난달 체포한 민주파 인사 55명 가운데 베니 타이와 조슈아 웡 등 47명을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상 국가전복 혐의로 무더기 기소했다. 연합뉴스 홍콩의 민주화 운동가인 베니 타이(오른쪽에서 두 번째) 전 홍콩대 교수가 2일 법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홍콩 경찰은 작년 야권의 입법위원 예비선거와 관련해 지난달 체포한 민주파 인사 55명 가운데 베니 타이와 조슈아 웡 등 47명을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상 국가전복 혐의로 무더기 기소했다. 연합뉴스

홍콩이 범민주진영 인사 47명을 홍콩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가운데 홍콩 선거제 개편 논의가 진행되는 동안 이들을 구금해두려 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검찰은 전날 열린 이들의 법원 보석심리에서 다음 심리를 5월 31일까지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이들에게서 압수한 디지털기기 400개 중 130개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면서 추가조사에 시간이 필요해 그때까지 기소된 이들을 구금해둬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홍콩 공민당 앨런 렁 주석은 SCMP에 "검찰은 기소요건이 충분히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기소해놓고는 이들의 보석에 반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SCMP는 "변호인들은 의뢰인들이 정식 재판이 시작되기도 전에 몇 년이고 구금 상태에 있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전했다.

전날 오후 4시 시작한 47명에 대한 보석심리는 자정을 넘겨 이날 오전 3시쯤 중단됐다. 법원 밖에는 수백 명이 모여 홍콩 반중시위 구호인 "광복홍콩 시대혁명"을 외쳤다. 저항의 상징인 검은색 옷을 입고 온 이들은 온종일 법원 방청을 위해 길게 줄을 섰으며 '모든 정치사범을 석방하라'는 팻말을 들기도 했다. 홍콩 주재 미국·영국·캐나다·독일·네덜란드 영사관 대표와 유럽연합(EU) 대표 등 서방 외교관들도 현장에 모습을 드러냈으나 법원에 입장하지는 못했다.

한편 중국은 홍콩에서 반대파의 정치권 진출을 봉쇄하기 위해 올해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홍콩 선거제 전면 개편을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