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내년까지 이어질 것…신규확진 7주만 증가세"

"영리하게 대응하면 입원·사망은 종결 가능"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본부에서 화상 언론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WHO 제공] 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본부에서 화상 언론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WHO 제공]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사태가 올해 말까지 종식되기 어려울 것이라 전망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가진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올해 말까지 바이러스를 잡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섣부르고 비현실적"이라고 말했다.

다만 "우리가 영리하게 대응한다면 입원과 사망, 그리고 팬데믹(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과 관련된 비극을 끝낼 수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신에 대해서는 희망적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백신이 사망과 입원뿐만 아니라 전파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면 팬데믹을 통제하는 쪽으로 속도를 낼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최근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변종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장담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지나친 낙관론을 경계했다.

마리아 밴 커코브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전 세계 신규 확진자 수가 7주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면서 "바이러스를 그냥 두면 재확산할 것이라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도 "실망스럽지만 놀랍지 않은 일"이라며 회원국들에 코로나19에 대한 방비를 풀지 말 것을 거듭 촉구했다.

특히 별다른 방역책 없이 코로나19 예방 백신에만 의존하는 것은 위험하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의 기본적인 방역 대책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아프리카 가나와 코트디부아르가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받은 백신을 국민에게 접종하기 시작했다고 소개하며 코백스의 첫 성과라고 반겼다.

그러면서 일부 부유한 국가에서 젊고 건강한 성인들이 개발도상국의 고위험군 인구들보다 먼저 백신을 접종받고 있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