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전문가 "백신 풀어도 수만명 사망"…완전퇴치는 못할듯

내년 여름까지 5만6천명 사망 전망…"효력 100% 아냐"
변이 출현·접종 거부자 변수도…"독감·홍역처럼 고질병 될 것"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부군인 필립공(99)이 일주일째 입원하고 있는 런던의 킹 에드워드 7세 병원 외곽에 23일(현지시간) 취재진이 계속 자리를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부군인 필립공(99)이 일주일째 입원하고 있는 런던의 킹 에드워드 7세 병원 외곽에 23일(현지시간) 취재진이 계속 자리를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이 효력이 있어도 내년 여름까지 5만6천 명이 더 사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내년 여름까지 5만6천 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할 것이란 전망을 최근 발표했다. 영국 워릭대학교 전문가들 역시 비슷한 전망치를 내놓았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정책을 마련할 때 이들 대학을 자문한다고 WSJ은 설명했다.

이런 예측은 영국의 백신 보급률이 정부 목표치에 도달한다는 전제하에 나온 것이라서 주목된다. 올해 7월 말까지 모든 성인에게 백신을 공급하겠다는 게 정부 목표다. 영국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 덕분에 고령자의 코로나19 감염률이 크게 낮아졌다고 전날 밝혔다.

다만 효과적인 백신이 널리 보급돼도 코로나19를 완전히 종식할 순 없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백신이 감염을 100% 예방하진 못하며, 국민 전체가 백신을 접종받지도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영국 정부와 기업을 위해 코로나19 예측 모델을 개발한 '바이오나노 컨설팅'의 데이비드 사피 최고경영자(CEO)는 효력이 90%인 백신을 국민의 90%가 접종받는다고 가정해도, 산술적으로 계산했을 때 전체 인구의 19%가 감염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백신 효력을 무력화하는 변이 바이러스가 등장할 수 있고,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사람도 있어 실제로는 이보다 피해가 더 클 것으로 관측된다. 여기에 더해 이동 제한, 사회적 거리두기, 봉쇄 등 각종 제한 조처를 완화하면 바이러스의 완전한 종식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겨울철마다 마스크 착용이나 재택근무 등 조처를 도입해야 할 수 있다고 WSJ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