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 결론…IOC 위원장 "예정대로 열릴것"

"올해 개최 못할 것이라는 공감대 있어…2032년 개최 방안 집중"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19일 도쿄에서 시민들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홍보 포스터 앞을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19일 도쿄에서 시민들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홍보 포스터 앞을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올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을 취소한다고 결론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더타임스는 21일(현지시간) 익명의 일본 집권당 연합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정부 내부적으로 올해 도쿄올림픽 취소를 결론내렸다고 보도했다.

대신 올림픽을 2032년에 개최하는 방안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올림픽을 개최하지 못할 것이라는 공감대가 있다면서 정부가 다음에 올림픽을 개최하는 가능성을 열어두고서 올해 대회의 취소를 발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은 지난해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자 올림픽 개최를 1년 연기했다.

최근 일본에서 코로나19가 확산세가 다시 커지면서 올림픽을 재연기하거나 무관중으로 치러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이날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일본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올 여름 도교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릴 것이며 대안은 없다고 취소 가능성을 부인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