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조나·위스콘신도…트럼프 불복경합주 모두 바이든 승리 인증

공화, 법적 대응 지속…소송 종결시까지 최종 확정에 시간 걸릴 듯
주 당국자들 "선거 사기라는 공화 주장의 증거 못 찾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30일(현지시간) 11·3 대선에서 애리조나주와 위스콘신주에서도 승리했다는 인증을 받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30일(현지시간) 11·3 대선에서 애리조나주와 위스콘신주에서도 승리했다는 인증을 받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11·3 대선에서 애리조나주와 위스콘신주에서도 승리했다는 인증을 받았다. 이날 인증을 사실상 끝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해 문제를 제기했던 경합주가 모두 바이든의 승리를 인정함에 따라 트럼프의 입지는 더욱 좁아지게 됐다.

외신에 따르면 애리조나주 국무부는 이날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애리조나에서 약 1만500표(0.3%포인트) 차이로 이겼다. 애리조나는 1996년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에게 승리를 안겨준 것 외에는 1952년 대선부터 공화당 후보가 줄곧 승리한 대표적인 보수 텃밭이다.

위스콘신주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도 두 개의 카운티에서 재검표를 한 결과 바이든 당선인이 약 2만 700표 차이로 승리했다는 선거 결과를 확인했다. 재검표 이전의 애초 개표 결과보다 바이든이 87표를 더 얻었다. 민주당 소속의 토니 에버스 주지사는 선관위원장 확인 직후 확인서에 서명, 선거인단 10명을 바이든에게 부여하면서 바이든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

미 언론 자체 집계에 따르면 바이든은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 232명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제치고 선거인단 과반(270명)을 차지한 상태다. 미국은 각 주 투표 결과 인증이 마무리되면 12월 14일 선거인단 투표를 해 차기 대통령을 뽑는 절차를 진행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