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충돌' 中印 외교장관 "분쟁 막자" 공감대…군사채널도 가동

모스크바서 회동해 공동보도문…"사태 악화 행동 자제"
中왕이 "중국과 인도는 경쟁 상대 아니라 협력 파트너"
자이샨카르 "양국 국경 긴장·과거로 회귀 원하지 않아"
외교회담 앞서 국경지역 여단장급 군사채널도 가동

왕이(오른쪽)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S. 자이샨카르(왼쪽) 인도 외교부 장관이 10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왕이(오른쪽)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S. 자이샨카르(왼쪽) 인도 외교부 장관이 10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과 인도가 사실상의 국경인 실질 통제선(LAC)을 두고 갈등을 빚는 가운데 양국 외교장관이 분쟁 격화를 막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11일 중국과 인도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S.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SCO) 외교장관 회의에서 만나 이런 내용의 공동 보도문을 내놨다.

양국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양국 지도자가 달성한 중국과 인도의 관계 발전에 대한 중요한 공감대를 따라야 하며 이는 양국 간 갈등을 분쟁으로 끌어올리지 않는 것도 포함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양국 국경 지역의 현재 상황이 양국의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양국 국경 수비대가 대화를 계속하고 불필요한 접촉을 피해 현재 사태를 완화하기로 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날 회동에서 "양국은 이웃 국가로 갈등이 있는 것은 정상이지만 갈등을 양자 관계의 적절한 위치에 놓아야 한다"면서 "양국은 경쟁 상대가 아니라 협력 파트너로 서로 위협하지 않고 발전하는 전략적 공감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자이샨카르 장관은 중국과 인도 국경 지역의 긴장 고조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인도의 대중국 정책은 변한 게 없고 중국도 변한 게 없다고 믿는다"고 화답했다.

이번 양국 외교장관 회동은 지난 5월 국경에서 무력 충돌이 발생한 이후 처음이다. 두 장관은 이날 2시간 넘게 이야기를 나누면서 5가지 긴장 완화 방안에 합의했다고 인도 언론은 보도했다.

앞서 지난 7일 중국과 인도 국경 인근에서 양국군은 45년 만에 총기까지 동원한 충돌을 겪은 바 있다.

중국 측은 "인도군이 먼저 위협 사격을 했다"고 주장했고, 인도 측은 "총격 등 공격적 수단에 의존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중국군이 허공에 총을 쏘며 위협했다"고 반박했다.

양국군은 지난 6월 15일에도 라다크 지역 동쪽 갈완 계곡에서 흉기를 사용하는 충돌을 빚어 인도 군인 20명이 사망하는 등 양측 모두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군은 5월 초에도 라다크 지역에서 난투극을 벌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