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공유" 76개 부자나라 WHO 연대 동참

코백스 프로젝트에 독일·노르웨이 등 서명
세계백신면역연합 CEO "중국과도 논의 중"

코로나19 백신 일러스트.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일러스트. 연합뉴스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유하자는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에 76개 부국이 동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최고경영자(CEO)인 세스 버클리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독일, 노르웨이, 일본 등 76개국이 코백스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중상위 및 고소득 국가 76곳이 참여 의사 확인서를 제출했다"면서 "참여국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중국과도 참여 의사를 타진 중이라고 버클리 CEO는 전했다.

그는 "전날 중국 정부와 논의했다"면서 "아직 서명에 이른 합의는 없지만, 긍정적 신호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GAVI는 세계보건기구(WHO), 감염병혁신연합(CEPI)과 공동으로 코로나 백신의 개발, 제조, 배포를 위해 지구촌이 협력하자는 취지의 코백스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특정 국가가 백신을 독점하는 것을 막고 모든 나라가 공평하게 백신을 확보해 고위험군 환자에게 우선 투여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으로, 한국은 이미 참여 중이다.

코백스에 동참한 부국들은 자국 예산으로 백신 구매를 지원해 앞서 중하위 경제국으로 선정된 92개국에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방식으로 협력하게 된다.

세계 최강대국인 미국이 전날 COVAX 불참을 선언한 것과 관련, 버클리 CEO는 놀랄만한 소식은 아니었으며, 미국과 논의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WHO가 코로나 사태에서 중국에 우호적이라는 이유를 들어 WHO에 어깃장을 놓고 있다.

코백스는 각국에 동참 서명 시한을 오는 18일로 정하고 있다.

코백스는 승인된 백신이 나오면 내년 말까지 20억회 분량을 배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백신 후보 물질로 9개를 선정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