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차기 총리, '스가' 유력… 국회의원 표만으로도 절반 확보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사실상 총리 결정, 절반 이상 지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31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29일 사임을 표명한 이후 일본에서는 차기 총리 자리를 놓고 후보들 사이의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됐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31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29일 사임을 표명한 이후 일본에서는 차기 총리 자리를 놓고 후보들 사이의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됐다. 연합뉴스

지병 악화를 이유로 사임 의사를 밝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뒤를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이을 가능성이 커졌다.

총리를 사실상 결정하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스가 관방장관이 당내 7개 파벌 중 절반 이상의 지지를 확보했다고 일본 주요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가 관방장관은 국회의원들이 행사하는 394표 가운데 70% 이상을 확보한 것으로 추정된다. 요미우리신문은 스가 관방장관을 차기 총리로 지지하는 파벌의 표가 단순 합산 시 약 294표(의원 표의 약 75%)라고 추산했고 아사히신문은 284표(약 72%) 이상이라고 분석했다.

자민당 총재는 국회의원 표 394표에 자민당 각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지부 연합회 대표가 행사하는 141표를 더해 총 535표로 결정된다. 일본 언론의 추산대로라면 스가 관방장관은 국회의원 표만으로 전체 투표수의 53∼55%를 확보한 셈이다.

차기 총리는 오는 16일 임시국회에서 정식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스가 관방장관은 2일 오후 정식 출마 선언을 하고 정책 방향을 밝힐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