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총리 "왕실 거론 반정부집회 조사해야" 논란

14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전날 언론과 만나 최근 탐마삿 대학의 반정부 집회에서 일부 인사들이 왕실 모독죄 위반 가능성이 있는 발언을 했다며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혀 논란이 일 전망이다.

대학생 등 젊은 층이 주도한 태국의 반정부 집회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비싱칙령 발효 이후 처음으로 지난달 18일 방콕 도심에서 재개돼 한 달 가까이 전역에서 이어지고 있다.이들은 군부제정 헌법 개정, 총리 퇴진 및 의회 해산, 반정부 인사 탄압 중단이라는 세 가지 요구를 내걸었으나 최근 태국에서는 '금기시'되는 왕실 문제를 거론하면서 파문이 확산했다.

쁘라윳 총리의 발언에 대해 민주진영 교수 및 학자 100여명은 학생들의 왕실 개혁 요구는 정당한 것이라고 옹호하고 나서 사법당국의 앞으로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