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러닝메이트에 해리스 의원…미 첫 흑인여성 부통령후보

검사 출신 55세 초선 상원의원…모친 혈통상 첫 아시아계 후보 평가도
대선 경선 하차 후 바이든 지지…흑인·여성 지지층 확대 포석
공화당 트럼프-펜스와 대결 구도…트럼프 "경선때 형편없어" 깎아내려

오는 11월 미국 대선의 민주당 부통령 후보로 낙점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지난해 11월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5차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활짝 웃고 있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흑인 여성' 해리스 의원을 자신의 러닝메이트로 선택했다. 연합뉴스 오는 11월 미국 대선의 민주당 부통령 후보로 낙점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지난해 11월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5차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활짝 웃고 있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흑인 여성' 해리스 의원을 자신의 러닝메이트로 선택했다.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흑인 여성'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을 자신의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선택했다. 사진은 바이든(왼쪽) 전 부통령과 해리스 의원이 지난해 9월 12일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를 끝낸 뒤 얼굴을 마주 보며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흑인 여성'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을 자신의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선택했다. 사진은 바이든(왼쪽) 전 부통령과 해리스 의원이 지난해 9월 12일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를 끝낸 뒤 얼굴을 마주 보며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오는 11월 대선의 부통령 후보로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을 선택했다.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오는 11월 대선의 부통령 후보로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을 선택했다.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이 1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선 후보의 러닝메이트인 부통령 후보로 낙점돼 미국 최초의 흑인 여성 부통령 후보가 됐다. 민주당이 11월 대선에서 승리하면 미 역사상 첫 여성 부통령이 탄생하게 되며 외신은 그의 모친이 인도 출신임을 내세워 첫 아시아계 부통령 후보라고도 평가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자신의 트윗을 통해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겁 없는 전사이자 최고의 공직자 중 한 명인 카멀라 해리스를 러닝메이트로 선택했다"고 낙점 사실을 알렸다.

해리스 상원의원도 트윗에서 "조 바이든은 미국 국민을 통합시킬 수 있다"며 "대통령으로서 그는 우리의 이상에 부응하는 미국을 건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그녀는 그 자리에 준비된 것 이상"이라며 "오늘은 우리나라를 위해 좋은 날"이라고 축하했다. 두 사람은 다음주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하는 공화당은 마이크 펜스 현 부통령이 러닝메이트로 일찌감치 확정된 상태여서 양대 정당인 공화당과 민주당의 결전 구도가 확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해리스 의원이 "경선 과정에서 너무너무 형편없었다"며 "나는 바이든이 해리스를 골라서 약간 놀랐다"고 첫날부터 깎아내렸다.

해리스 의원은 자메이카인 아버지와 인도인 어머니 사이에서 1964년 10월 태어났다. 검사 출신의 해리스 의원은 2010년 캘리포니아주에서 흑인과 여성을 통틀어 처음으로 법무장관에 선출됐고, 2016년 캘리포니아주를 대표하는 연방 상원의원에 당선됐다.

그는 지난해 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 뛰어들어 TV토론에서 인종 차별 문제를 고리로 바이든 저격수 역할을 하기도 했지만, 12월 경선 중도 하차 후 바이든 지지를 선언했다.해리스 의원은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흑인 표심 공고화는 물론 여성 유권자로의 외연 확대 가능성이 장점으로 꼽히며 일찌감치 유력 후보로 거론됐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이 인종적 과거와 미래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순간에 역사적인 선택을 한 것"이라고 평가했고, 뉴욕타임스는 실용적 중도파인 해리스 의원이 바이든에게 가장 안전한 선택지로 보였다고 말했다.

외신은 현재 77세의 고령인 바이든 전 부통령의 나이를 고려할 때 55세의 해리스 의원이 이번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2024년 대선 때 선두주자로 나설 수 있다는 분석을 벌써부터 내놓고 있다. 그러나 해리스 의원이 검사 재직 시절 지나치게 가혹한 태도를 보였다는 비판도 있어 이것이 대선 과정에서 약점이 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여성이 부통령 후보에 두 차례 나선 적은 있으나 승리하지는 못했다. 1984년 민주당의 제릴딘 페라로 전 하원의원과 2008년 공화당의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가 부통령 후보로 지명됐지만 대선에서 패배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