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트럼프 거짓·사실오도 주장 2만번 넘어…하루평균 16번"

"잘못된 주장 빈도 점점 높아져"…이민·외교정책·무역 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3년 6개월 간 2만번 넘는 거짓말과 잘못된 주장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3년 6개월 간 2만번 넘는 거짓말과 잘못된 주장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3년 6개월 간 2만번 넘는 거짓말과 잘못된 주장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 팩트체크팀은 취임 1천267일째인 지난 9일 기준으로 거짓이거나 사실을 오도하는 주장이라고 판단한 사례가 누계로 2만55회에 달했다고 전했다. 하루 평균 16건에 해당한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짓 주장 등의 빈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1만회를 넘어서는 데는 827일이 걸렸다. 하루 평균 12건이었다. 그러나 이후 2만회까지 도달하는 기간은 440일이었다. 하루 평균 23건으로, 1만회를 넘어선 이후 거짓과 사실 오도 주장이 거의 배 수준으로 늘어난 것이다.

주제별로는 이민 관련이 2천635회로 가장 많았고, 외교정책(2천282회), 무역(1천965회), 경제(1천860회), 러시아(1천562회) 등 순이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