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트럼프 북미회담할수도"…전문가 '10월 서프라이즈' 거론

"트럼프, 11월 대선 전 어려운 상황 뒤집으려 정상회담할 수도"
전문가 "워싱턴내 정상회담 가능 속삭임있다"며 '영변폐쇄+제재 부분완화' 예시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을 앞두고 북미 정상회담 등 대형 이벤트를 통해 '10월의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를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10월의 서프라이즈'란 역대 미국 대선에서 선거전 막판에 유권자의 표심과 판세에 영향을 주려고 야심차게 준비한 대형 반전 이벤트를 말한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뉴욕 외신기자협회 회견에서 "대통령이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느낀다면 그의 친구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 또다른 회담이 상황을 뒤집어 놓을 어떤 것으로 보일지도 모른다"고 답했다.

미 싱크탱크인 국익연구소의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담당 국장은 이날 대선 전 3차 회담 가능성과 관련한 미국의 기류를 묻는 질의에 "지난주 동안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속삭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는 대신 미국이 대북제재의 약 30%를 해제하되 북한이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제재를 원상 복귀하는 '스냅백' 조항을 넣는 방식을 북미가 합의 가능한 방안으로 예시했다.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한국국제교류재단과 공동으로 개최한 한반도 관련 세미나에서도 빅터 차 CSIS 한국석좌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영변 폐쇄와 일부 대북 제재 해제를 교환할 가능성을 거론했다.

 

수미 테리 CSIS 선임연구원은 10월에 북한의 도발로 인해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봤다. 상황이 잘 풀리지 않을 경우 미국의 대선 후 대통령을 향한 협상 지렛대를 높이기 위해 도발하는 것이 북한의 유일한 선택이라는 것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