윔블던 테니스대회, 코로나19에 2차 대전 이후 첫 취소

8∼9월 예정 US오픈·프랑스오픈도 취소 가능성 커

영국 경찰이 1일(현지시간) 2020 윔블던 테니스가 예정돼 있던 런던 올잉글랜드 테니스클럽(AELTC)을 폐쇄하고 있다. AELTC는 이날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올해 윔블던 대회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영국 경찰이 1일(현지시간) 2020 윔블던 테니스가 예정돼 있던 런던 올잉글랜드 테니스클럽(AELTC)을 폐쇄하고 있다. AELTC는 이날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올해 윔블던 대회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6월 말 개막 예정이었던 윔블던 테니스 대회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결국 취소됐다.

1일(현지시간) 윔블던을 개최하는 올잉글랜드 테니스클럽(AELTC)은 긴급 이사회 개최 하고 올해 윔블던 대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주최 측은 "올잉글랜드 테니스클럽 이사회와 챔피언십 운영위원회 등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보건 우려에 따라 2020년 대회를 취소하기로 오늘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134회 대회는 2021년 6월 28일부터 7월 11일에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윔블던 테니스 대회는 당초 6월 29일부터 7월 12일까지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테니스 클럽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주최 측은 그동안 다른 스포츠 대회 중단 및 연기, 도쿄올림픽 연기에도 불구하고 취소 결정을 미뤄왔다.

4대 메이저 대회 중 하나인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는 이미 개최 시기를 5월에서 9월로 연기했다.

그러나 메이저 대회 중 유일하게 잔디코트에서 열리는 윔블던의 경우 여름철 외에는 개최가 어렵다는 점이 취소 결정을 미뤄온 요인이 됐다.

주요 경기가 열리는 센터 코트와 넘버원 코트의 경우 지붕이 있지만 다른 코트의 경우 지붕 자체가 없다.

 

윔블던 테니스 대회가 연기된 것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이다. 1877년 창설된 윔블던 테니스대회는 세계 1, 2차 대전의 영향으로 1915년부터 1918년, 1940년부터 1945년까지 두 차례 기간에 열리지 않은 바 있다.

올해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1월 호주오픈은 정상적으로 끝났으나, 윔블던에 이어 8∼9월 예정된 US오픈과 프랑스오픈 역시 취소될 가능성이 크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