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감염가능성 커야 유전자검사…도쿄 최근 검사자 43% 확진

전 도쿄지사 "코로나19 감염자, 공표 숫자 이상…유전자검사 부족해 안 나온 것"

최근 도쿄도(東京都)를 중심으로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이는 감염 가능성이 높은 이들만 집중적으로 검사한 결과로 보인다.

검사 대상을 확대하면 감춰진 환자가 더욱더 빠른 속도로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코로나19 감염 및 검사 상황에 관한 도쿄도의 발표를 살펴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판정을 위한 검사 실적은 24일 89건, 25일 108건, 26일 101건인데 신규 확진자 수는 25일 41명, 26일 47명, 27일 40명이었다.

검사 시점과 확진 판정 시점은 사례별로 약간 차이가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검사 다음 날 감염 여부가 확인됐다고 가정하면 이 기간 검사를 받은 사람 중 약 43%가 확인자였던 셈이다.

일본 보건 당국이 검사를 확대했다고는 하지만 도쿄에서 최근 확진된 이들은 감염됐을 가능성이 비교적 높은 이들만 추려내 검사한 결과로 보인다.

만약 일본이 한국처럼 유전자 검사(PCR)를 대폭 확대하면 확진자 규모는 더욱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일본 정부의 최근 발표(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25일 기자회견)에 의하면 일본의 유전자 검사(PCR) 능력은 "하루 7천건 이상"이며 "최근 1주일간 평균 하루에 1천 건 정도의 검사"를 실시했다.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한국은 29일 0시 기준 1만6천564명을 검사 중이며 누적 검사자 수는 38만7천925명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