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내년 7월 23일 도쿄올림픽 개막 유력"

올림픽 조직위 관계자 언급 인용…"조만간 결론낼 듯"

아베 신조(가운데) 일본 총리가 24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전화회담을 통해 도쿄올림픽 1년 연기를 합의한 후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가운데) 일본 총리가 24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전화회담을 통해 도쿄올림픽 1년 연기를 합의한 후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 세계적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미룬 도쿄올림픽의 개회식이 내년 7월 23일 금요일 열릴 전망이다.

29일 요미우리신문은 대회 조직위원회가 2021년 7월 개막 안(案)을 마련했다며 일본 정부, 도쿄도(東京都)와 협의 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안할 것이라고 복수의 대회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최근 대회는 금요일에 개막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올해 7월 24일(금요일) 개막이라는 당초 계획과 비슷하게 금요일인 내년 7월 23일 개회식이 유력하다"고 점쳤다.

이날 아사히신문도 대회 관계자를 인용, "도쿄올림픽은 내년 7월 개막을 축으로 조율되고 있다"면서 "조직위 등이 IOC와 협의하고 있어 조만간 결론이 나올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아사히도 금요일인 내년 7월 23일 개막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내년 7월 23일 개막해 8월 8일 폐막하는 일정이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당초 너무 더운 기간을 피해 내년 봄(5~6월) 도쿄올림픽을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코로나19 종식 전망이 보이지 않는 상황 등을 고려해 여름(7~8월) 개최로 가닥잡은 것으로 보인다.

내년 7월 23일 개막하면 당초 대회 계획과 비슷해 일정을 조금만 조정하면 되고, 여름 방학 기간이라 8만명 상당 자원봉사자를 구하기 쉽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리 요시로(森喜朗) 조직위 회장은 전날 일본 민영방송 닛테레에 출연, "가능하면 준비 기간을 길게 두는 것이 좋다. (개최 시기는) 6~9월 사이라고 생각해도 좋지 않겠느냐"면서 "다음 주 중에 어떤 결론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