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지능 낮아" 영국총리실 보좌관 사임…존슨 비판 '후폭풍'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실의 한 참모가 과거 자신의 인종 비하 등 발언이 논란이 돼 17일(현지시간) 밤 사임했으며 그의 발탁 배경을 둘러싸고 존슨 총리에게 후폭풍이 일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발언 당사자인 앤드루 사비스키는 트위터에서 "과거 내 발언을 두고 언론의 과잉 반응이 광적인 수준에 달했다"며 사직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사비스키는 존슨 총리의 수석보좌관 커밍스가 격식 파괴 차원에서 발탁했지만, 과거 흑인에 대한 발언이 알려지면서 인사에 대한 비판이 쇄도했다.

그는 과거 '흑인은 평균적으로 지능이 낮다', '여성 스포츠는 남성 스포츠보다는 오히려 패럴림픽에 견줄 만하다', '영구적인 최하층 계층을 생산하는, 계획하지 않은 임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춘기 시작부터 장기적인 피임을 법적으로 강제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