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SAG 수상' 낭보에 절친 BTS 뷔X최우식 LA서 깜짝 만남

글로벌 우주대스타끼리 만나 "믿어지지 않네요" 감동한 반응… 남다른 우정 과시

20일 방탄소년단 뷔가 영화 '기생충'의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수상을 축하하며 LA에 체류 중인 최우식과 만났다.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20일 방탄소년단 뷔가 영화 '기생충'의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수상을 축하하며 LA에 체류 중인 최우식과 만났다.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방탄소년단(BTS) 뷔가 절친이자 배우 최우식이 출연한 영화 '기생충'의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SAG)상 수상을 축하하며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깜짝 만남을 이뤘다.

뷔는 20일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에 "우식 씨 SAG 상 축하해" 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업로드했다. 영상에는 뷔와 최우식이 편안한 복장으로 LA 거리를 걷는 모습이 담겼다. 뷔가 "거리나 걷자"고 말하자 최우식도 "그러자"고 답하는 모습이다.

이어 뷔는 또 다른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두 사람이 벤치에 나란히 앉아 뷔의 최애 음식으로 알려진 햄버거를 먹는 모습이다. 뷔는 영상에다 "믿어지지가 않네요 이분이 그 시상식에서 그 분이라는게"라는 설명을 썼다.

20일 방탄소년단 뷔가 영화 '기생충'의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수상을 축하하며 LA에 체류 중인 최우식과 만났다.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20일 방탄소년단 뷔가 영화 '기생충'의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수상을 축하하며 LA에 체류 중인 최우식과 만났다.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1995년생 뷔(24)와 1990년생 최우식(29)은 배우 박서준, 박형식, 가수 픽보이 등과 일명 '우가 패밀리'를 결성, 남다른 우정을 나타낸 바 있다.

최우식은 지난 1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26회 SAG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 배우들과 함께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부문을 수상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17일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의 선공개 곡 '블랙 스완(Black Swan)'을 발표했다. 내달 21일 컴백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