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일본땅' 주장 전시관 항의하자 日 "논의하자" 억지

영유권 분쟁 지역으로 만들려는 의도…韓 "어불성설" 입장

일본 정부가 21일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강변하는 '영토·주권 전시관' 확장 이전에 대해 우리 정부가 항의하자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자"고 억지를 부렸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일본 영토문제담당상(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영토 전시관 재개관 관련 한국 외교부의 항의에 대해 "이해의 차이가 있다면 꼭 전시관을 보고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에토 영토문제담당상의 이런 발언은 독도를 영유권 분쟁 지역으로 만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우리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의 고유 영토이면서 우리가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독도를 놓고 일본 정부와 논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