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탄핵조사 첫 공개청문회…"트럼프, 바이든 수사에 더 관심"

테일러 대사대행·켄트 부차관보 증언

윌리엄 테일러(오른쪽)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과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가 13일(현지시간) 하원 정보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조사 공개 청문회에 출석,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윌리엄 테일러(오른쪽)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과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가 13일(현지시간) 하원 정보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조사 공개 청문회에 출석,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조사에 나선 미 하원이 13일(현지시간) 연 첫 공개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보다 정치적 맞수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겨냥한 수사에 더 관심을 보였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는 트럼프가 우크라이나 측에 군사 원조를 대가로 민주당 유력 대선경선 주자인 바이든에 대해 수사에 나설 것을 종용했다는 외압 의혹을 뒷받침하는 증언이다.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공개 증언에 나선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은 자신의 보좌관이 7월 26일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국대사를 수행, 우크라이나 키예프를 방문했을 때 이 내용을 들었다고 밝혔다.

한 식당에서 선들랜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해 우크라이나 대통령 수석고문과의 만남을 포함한 일정에 대해 진전 사항을 보고했고 이 때 테일러의 보좌관이 통화 내용을 들었다는 것이다. 당시 트럼프는 선들랜드에게 바이든 수사에 관해 물었으며 이에 선들랜드는 우크라이나인들이 진행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하는 것을 보좌관이 들었다고 테일러는 말했다.

또 테일러의 보좌관은 선들랜드에게 트럼프가 우크라이나에 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었고, 트럼프는 자신의 개인변호사 루디 줄리아니가 우크라이나 측에 요구한 바이든 수사에 더 관심을 갖고 있다고 선들랜드는 말했다는 것이다.

테일러는 또 미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대해 바이든 수사 발표 여부에 따라 원조를 하려는 것은 미친 짓이며 비논리적이라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이날 함께 증언한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정치적 동기를 지닌 수사에 나서게 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시도가 미국의 우크라이나 외교 정책을 오염시켰다고 지적했다.

켄트는 '비선'으로 활동하며 우크라이나 압박에 개입한 줄리아니와 관련, "줄리아니는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마리 요바노비치)를 축출하기 위한 비방전을 벌였고 정치적 동기로 인한 수사를 유도하기 위한 노력을 이끌었다"고 증언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