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모스크 테러 사망자 73명으로 늘어…작은 마을 초토화

70가구 사는 마을 男예배시간 테러…여성들이 잔해 속 시신 찾아

이슬람사원(모스크) 폭발물 테러가 발생한 아프가니스탄 동부 낭가르하르주 하스크 메나 지역에서 19일(현지시간)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희생자 장례 및 매장식이 치러지고 있다. 외신은 전날 남성 예배시간에 발생한 이 테러로 70가구가 사는 작은 마을에서 사망자가 이날 현재 최소 73명으로 늘었으며 부상자도 30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이슬람사원(모스크) 폭발물 테러가 발생한 아프가니스탄 동부 낭가르하르주 하스크 메나 지역에서 19일(현지시간)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희생자 장례 및 매장식이 치러지고 있다. 외신은 전날 남성 예배시간에 발생한 이 테러로 70가구가 사는 작은 마을에서 사망자가 이날 현재 최소 73명으로 늘었으며 부상자도 30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지난 1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동부 낭가르하르주 이슬람사원(모스크)에서 발생한 테러 사망자가 73명으로 늘었다.

70가구가 사는 작은 마을 모스크의 '금요일 남성 예배시간'을 노려 폭탄이 터졌기에 마을 전체가 초토화됐다고 뉴욕타임스 등이 19일 보도했다. 통상 금요일 예배에 가장 많은 사람이 몰린다.

폭탄이 터진 뒤 모스크 지붕이 붕괴하자 마을 여성들이 달려와 필사적으로 잔해를 파헤쳐 부상자와 시신을 찾아냈다.

사망자 73명 가운데 20여명은 청소년과 아동이다. 중상을 입은 부상자도 최소 30명이다.

이 마을 과수원에는 줄줄이 무덤이 만들어졌다. 남편과 아들을 잃은 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수백 명이 장례식에 참석했다.

금요일 예배 시간에 늦어 목숨을 구한 칸 모하메드씨는 "큰 묘지가 있지만, 굳은 땅을 파는데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려 흙이 부드러운 과수원을 묘지로 만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장례식을 집도한 종교 지도자는 "마을 전체가 파탄 났다"고 말했다.

아직 테러의 배후는 밝혀지지 않았다. 낭가르하르주는 아프가니스탄 반군인 탈레반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 IS가 모두 활발하게 활동하는 지역이다.

탈레반은 이번 사건이 잔혹하다고 비난하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