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호주에서 '좋아요' 수 숨기기 실험…"콘텐츠 집중하도록"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이 27일부터 호주에서 다른 사람의 게시물에 올라온 '좋아요' 클릭 수를 숨기는 실험을 시작했다고 AFP 통신과 영국 BBC 방송이 이날 보도했다.

이에 따라 호주에 있는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이날부터 다른 사람의 게시물에 대해 '좋아요' 반응을 보인 사람들의 숫자를 볼 수 없게 됐다.

페이스북의 이번 변화는 지난 7월 자매 SNS인 인스타그램의 조치에 이은 것이다.

페이스북 측은 성명을 내고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리는 것)을 경쟁처럼 느끼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SNS 사용자 간에 사회적 압력을 줄이려는 시도라고 밝혔다.

또 "사람들이 자신의 반응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고, '좋아요' 수나 다른 사람의 반응보다 콘텐츠의 질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용자들은 그러나 자신의 게시물에 대한 '좋아요' 클릭 수는 여전히 볼 수 있다.

페이스북은 이번 조치에 앞서 정신건강 전문가 및 사이버폭력 반대단체의 자문을 구했다고 밝혔다.

현재 페이스북은 전 세계에서 10억 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으며, 이용자들의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처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

호주의 안전위원회에 따르면 호주에서는 현재 어린이 다섯 명 가운데 한 명꼴로 사이버 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특히 호주에서는 유명 모자 브랜드 광고에 출연했던 14세 소녀가 작년에 사이버폭력을 당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사이버폭력 문제가 전국적인 관심을 끌게 됐다.

앞서 인스타그램은 캐나다를 시작으로 호주, 뉴질랜드, 브라질, 일본, 이탈리아, 아일랜드 등 7개국에서 '좋아요' 클릭 수를 숨기는 조치를 했지만, 그 결과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SNS 공간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이른바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 중 일부는 '좋아요' 숫자 표시가 그들에겐 비즈니스를 위한 중요한 측정단위라며 반발했다고 BBC는 전했다.

AFP 통신은 '좋아요' 수를 감추더라도 SNS 이용자들이 자신의 반응을 표현하는 또 다른 방식을 찾아낼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관측을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