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제품 기존관세 30%로↑…나머지 3천억불도 15%로 높여

중국의 보복관세 조치에 재보복…기존 2천500억불 관세 10월부터 인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음달 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 3천억달러 어치에 대해 부과키로 한 10%의 관세를 15%로 높인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미 25%를 부과하고 있는 2천500억달러 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월 1일부터 30%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조치는 중국이 750억 달러의 미국산 제품에 10%의 관세를 추가 부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보복 조치로 여겨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2천500억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나머지 3천억달러 제품에 대해서도 9월부터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지만 일부 품목의 관세 부과 시기를 12월로 늦춘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