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한국, 일본과 지소미아 파기" 日언론 신속 보도

NHK "한국내 대항조치로 지소미아 파기 의견…한일갈등 안보분야 확대"
교도 "북한 대응 연대에 균열·기밀정보 공유 곤란…상징적 의미 강해"

22일 청와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발표하자 일본 언론들은 일제히 속보(速報)를 내보내며 관련 소식을 신속히 전했다.

NHK는 이날 정규 방송 중 "한국, 일한 GSOMIA를 파기'라는 자막을 신속히 내보낸 뒤 10여분 후 관련 뉴스를 방송했다.

NHK는 "한일 간 갈등이 안전보장 분야에도 확대되게 됐다"며 "한국 국내에서는 일본 정부가 수출관리 우대 대상에서 한국을 제외한 결정(규제 강화 경제보복 조치)을 한 것에 대해 대항 조치로 지소미아를 파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한국이 군사협정의 파기 결정'이라고 속보를 내보낸 뒤 관련 소식을 자세히 전했다.

통신은 "일본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를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한 보복이라고 이해해 대항 조치로 결정을 했다"며 "역사 문제에 의한 한일 간 대립의 영향이 통상 분야로부터 안보 협력으로 확대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미일 3국에 의한 북한 대응 연대에 균열이 생겼다"며 "협정 파기에 따라 한일 간 기밀 정보의 공유에 곤란이 발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이어 "한·일은 미국을 통해 정보 공유를 진행할 수 있다"며 "한국의 협정 파기는 상징적인 의미가 강하다는 지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아사히신문 역시 인터넷판에서 "한국이 GSOMIA를 파기했다"며 "북한에 대한 한일간 연대에 영향이 발생하게 됐다"고 속보로 전했다. 마이니치신문도 인터넷판에서 "한국정부가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어 GSOMIA의 파기를 결정했다"며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반복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한국 측에 협정의 연장을 요구했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