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日관중 50% 판단' 미뤄…6월 무관중여부 결정

일본내 코로나19 확산 상황 고려 최종 결정 두 달이나 연기
하시모토 조직위 회장 "무관중도 각오" 강한 개최의지 피력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8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도쿄도(都), 대회 조직위원회, IOC,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등 도쿄올림픽·패럴림픽 5자 대표 온라인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앞쪽은 하시모토 세이코 대회 조직위원회 회장. 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8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도쿄도(都), 대회 조직위원회, IOC,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등 도쿄올림픽·패럴림픽 5자 대표 온라인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앞쪽은 하시모토 세이코 대회 조직위원회 회장. 연합뉴스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올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 경기장에 일본 국내 관중을 들일지에 관한 결정이 6월로 미뤄졌다. 애초 일본 정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과 협의해 4월 중 기본방침을 정하기로 했었다.

일본 정부는 28일 도쿄도(都), 대회 조직위원회, IOC,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등 도쿄올림픽·패럴림픽 5자 대표 온라인회의를 열어 6월의 이른 시기에 국내 관중 수용 여부와 규모를 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일본 정부가 판단을 미룬 것은 애초 경기장 정원의 50%를 수용인원으로 검토하고 있던 상황에서 도쿄 등지에 긴급사태가 선포될 정도로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진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IOC 등과 협의해 세계적인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해외 관중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제4차 유행 국면을 맞은 일본에선 최근 전염력이 한층 강해진 변종 바이러스 확산 영향으로 연일 5천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하시모토 세이코 대회 조직위원회 회장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무관중도 각오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더라도 올림픽을 열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